핫타임뉴스

포항시 민원 이어지던 농수로, 시민 휴식·힐링 공간으로 새 옷 입었다!

연일 생지리 농수로 각종 쓰레기와 악취 등으로 수년간 생활 민원 지속

노영찬기자 | 기사입력 2024/07/05 [11:59]

포항시 민원 이어지던 농수로, 시민 휴식·힐링 공간으로 새 옷 입었다!

연일 생지리 농수로 각종 쓰레기와 악취 등으로 수년간 생활 민원 지속
노영찬기자 | 입력 : 2024/07/05 [11:59]

▲ 생태수로 조성 후. 사진2. 생태수로 조성 전.


[핫타임뉴스=노영찬기자] 포항시 남구 연일읍 생지리 일원의 농수로가 시민들이 휴식을 즐길 수 있는 친수공간으로 탈바꿈되며 눈길을 끌고 있다.

이 지역의 농수로는 하수도와 농업용 배수로 기능을 함께하고 있어 수년간 각종 쓰레기와 악취 등으로 주거 생활 민원이 지속돼 왔던 곳이다.

이에 포항시 푸른도시사업단은 환경 정비사업을 추진키로 하고 지난 2021년 5월 한국농어촌공사 포항·울릉지사와 사전 협의 등을 시작해 같은 해 6월 1차 주민설명회와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에 착수했다.

이어 2021년 12월 2차 주민설명회를 거쳐 2022년 6월 ‘연일읍 하수관로 정비사업’과 연계해 본 공사에 착공에 들어갔다.

현재 기반 시설과 교목류 식재 등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으며, 7월까지 수목 식재와 편의·안전시설을 완료해 임시 개방을 통한 시험 운영 기간을 거쳐 9월 조기 준공 예정이다.

생지리 생태수로의 연장은 약 1km로 ▲기존 수로 준설 ▲사면 정비 ▲산책로 정비 ▲쉼터 설치 ▲각종 수목을 식재하고, 단절된 5개의 구간과 형산강 산책로를 목교와 횡단보도 등으로 동선을 연결해 형산강과 연계한 친수 공간을 조성 중이다.

김응수 푸른도시사압단장은 “산책로 구간마다 계절별로 다양한 꽃향기를 맡을 수 있도록 만리향(목서류), 천리향(서향), 백리향(타임류) 등을 다채롭게 식재할 예정”이라며 “각종 쓰레기와 악취로 수년간 도심 생활환경을 저해하던 농수로에서 향기 나는 생태 수로원으로 가꿔 지역민들을 위한 힐링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노영찬기자
경천뉴스는 정도를 걷는 언론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성실히 수행하고 그 책무를 다하겠습니다.
사람과 사회의 보편적 가치를 추가하고, 행복한 미래를 함께 만들어가기위해 노력하겠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뉴스 기사보기